언더커버 캐디, 캐디 경력 최고의 경험이 된 LIV골프 대회
  • 정기구독
언더커버 캐디, 캐디 경력 최고의 경험이 된 LIV골프 대회
  • 인혜정 기자
  • 승인 2022.10.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프리크 시티

LIV골프에서 일하는 것은 어떤 느낌입니까? 

요즈음 문자를 통해 다른 캐디들로부터 이런 질문을 매일 받고 있다. 나는 한결같이 “좋아요”라고 대답한다. 

내 경력에서 처음으로 캐디가 사람 취급을 받는다. 멜로드라마처럼 들리는가? PGA투어 캐디라면 그렇지 않을 것이다.

몇 년 전 캐디들이 PGA투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만 했던 일을 기억할지도 모르겠다. 공식적으로는 대회 스폰서들을 위한 걸어 다니는 광고판 역할을 하는 것에 대해 보상을 받지 못하지만 실제로는 존중받고 대우받는 것에 관한 것이었다. 

우리가 패한 이 소송은 의료보험을 비롯한 몇 가지 개선으로 이어진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투어 관계자들은 여전히 우리를 일회용품으로 보고 있어서 선수들이 우리를 함께 데리고 다니는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LIV골프는 이러한 곤경과 역사를 분명하게 이해하고 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이곳에 합류한 이후 만난 모든 사람들은 이와는 정반대되는 노선을 걷고 있기 때문이다.

LIV골프는 우리의 항공편을 주선하고 그 비용을 지불한다. 사람들이 우리를 위해 공항까지 마중을 나온다. 만일 LIV 대회를 마친 후에 LIV가 아닌 다른 대회에서 일을 해야 하는 일정이 있을 경우에도 우리가 그곳까지 가는 항공편을 마련해준다. 

호텔은 유료이다. 식사 공간과 라커룸은 일부 PGA투어 대회에서 선수들을 위해 제공되는 공간보다 더 좋다. 어디를 가든 누군가는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혹은 “어떻게 하면 우리가 더 잘할 수 있을까요?”라고 물어온다.

LIV골프인비테이셔널시리즈 베드민스터가 열리는 그 주 수요일에 연습장에 세 명의 LIV 고위 관계자가 방문했다. 그들은 나에게 개인적인 질문을 했다. 한 명은 분명하게 나에 대해 사전조사를 했고 내 고향에 관한 것과 방문 시 가볼 만한 식당을 물었다. 

CEO 그레그 노먼은 단순히 “안녕하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인사만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개인적으로 대화를 나눴다. 겉으로 보이는 것은 대단히 많은 것을 의미한다. 

내가 투어에서 보낸 그 오랜 시간 동안 PGA투어 임원들이 몇 번이나 이런 행동을 했는지 아는가? 두 번이다. 그리고 두 번 모두 누군가 축구경기 입장권을 위한 연결고리를 원했다.

이런 대우의 일부는 두둑한 주머니가 있기 때문일까? 물론이다. LIV가 선수들을 대하는 태도는 더 많은 선수를 영입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만 이들이 우리를 애지중지해야 할 필요는 없다. 

LIV가 캐디들을 어떻게 대우하는가를 듣고 이곳에 합류할 선수는 없다. 그리고 LIV에 합류하면 받게 될 액수를 감안할 때 자리만 난다면 기꺼이 골프백을 메고자 하는 사람은 수십 명이 될 것이다. 

그건 그렇고, 비즈니스에 대해 말하자면 PGA투어는 어떻게든 플레이어 임팩트 프로그램(Player Impact Program), 보너스, 그리고 증액된 상금 등을 위해 1억 달러(약 1400억원) 이상을 구했지만 캐디들에게 1일 경비로 나눠줄 100만 달러(약 1억4000만원)는 구할 수 없는 것일까? ‘비즈니스 관점에서 비경제적’이라는 소리는 하지 말고.

내게 생긴 또 다른 질문들은 재정과 경쟁에 관한 것이다. 내 선수와 나는 계약을 맺었는데 이는 프로골프 상금의 8~10%라는 표준 비율은 아니다. 

나는 그가 LIV에 합류하면서 받는 보너스에서 역시 한 푼도 받지 못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내 인생을 바꿀 만한 금액을 집에 가져가고 모든 팀 보너스와 시즌 종료 보너스에서도 배당을 받게 될 것이다. 

만일 일이 지금까지처럼 계속 진행된다면 올해 단축된 LIV 시즌에서 나는 지난 3년간 PGA투어에서 벌어들인 금액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돈을 벌게 될 것이다.

지금 당장의 경쟁은 치열하지 않다. 분위기는 죽어 있다. 마지막 라운드 동안에는 관중이 있었지만 이들은 자신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 알지 못했다. 이를 정당화하려는 의도는 아니지만 두 가지를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 

첫째, 올해는 시험적으로 치르는 해이다. 2023년에는 더 개선되리라 생각한다. 더 나은 선수들이 이곳에 있을 것이고 팀플레이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에 대한 선수들의 이해도도 더 높아질 것이다. 

둘째, 상위 20위 이내의 선수이거나 팬들이 가장 선호하는 선수가 아니라면 최소한 목요일과 금요일에 대부분의 PGA투어 대회 역시 그다지 시끌벅적하지 않다. 투어에서 우리가 보아온 것과 너무 다른 것처럼 행동하지는 말자. 하지만 우리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지만 내 선수조차 한 대회 도중 내게 “이상하지 않아요?”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플레이를 잘하기 위해 분위기가 필요한 선수는 아니지만(그리고 몇몇 선수는 플레이를 잘하기 위해서는 분위기가 필요한데 이런 선수가 누구인지 알 것이라 생각한다) 그는 분명히 열띤 분위기를 즐긴다. 그를 위해서 나는 이런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

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LIV골프에 자금을 지원하는 이 나라 정부의 인권침해 문제에 대해 알고 있다. 언론은 골프보다 이에 관해 더 많은 질문을 한다. 내 선수가 계약을 체결하고 내게 합류할 것을 요청했을 때 똑같은 질문을 자문해보았고 다음과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

나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는 사람이고 세계 각지에서 최고의 선수와 최악의 선수들을 봐왔다. 만일 어느 나라, 어느 클럽에서 열리고 누가 스폰서를 담당하는가라는 이유로 대회에 참가하지 않는다면 일정이라는 것을 가지고 있지 못할 것이다.

내가 반발을 느끼지 않았다면 그것은 거짓말일 것이다. 그저 내가 예상했던 것과는 달랐다. 내 여동생은 LIV에 합류한 것에 대해 내게 실망했다고 말했다. 

고향에서 나는 퍼블릭 코스 하나와 회원제 코스 한 곳의 남성 클럽에 속해 있다. 나는 퍼블릭 쪽 친구들이 더 잘 이해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나를 받아준 것은 회원제 쪽 사람들이었다. 

모든 돈은 다 더럽고, 너는 그것을 얻을 수 있는 일을 한 거야. 하지만 이 싸움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퍼블릭 코스의 사람들은 나를 배신자로 여겼다. 

몇몇 친구와의 문자가 끊어졌고 2주 전 야외 파티에서 나는 내가 대화에서 배제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내 선수는 희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복잡하고 논란이 많은 관계 때문에 LIV와 거리를 두기를 원하는 사람들의 견해를 존중한다. 그렇긴 하지만 투어에서 나와 가깝게 지내는 10여 명의 캐디 친구들 가운데 절반가량이 LIV로 갈 기회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 중 많은 사람에게 이는 절대 거부할 수 없는 기회이다. 

글=조엘 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