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투어 에이스들, 한국 온다
  • 정기구독
아시안투어 에이스들, 한국 온다
  • 한이정
  • 승인 2022.04.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교포 김시환, 파차라 콩왓마이(태국) 등 아시안투어 강자들이 한국을 찾는다.

아시안투어는 27일 “김시환, 콩왓마이 등 아시안투어 에이스가 5일부터 한국 남서울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리는 아시안투어 제41회GS칼텍스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에 간다”고 전했다.

GS칼텍스매경오픈 뿐만이 아니다.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천안 우정힐스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제63회 코오롱한국오픈도 대한골프협회(KGA)와 아시안투어가 공동 개최 예정이라 이 대회 역시 아시안투어 선수들이 주목하고 있다.

김시환은 현재 아시안투어 상금 부문 선두다. 벌써 시즌 2승을 챙기며 상금 22만5075달러를 기록 중이다. 2위 콩왓마이와 21만1257.36달러 차이로 격차가 크다.

콩왓마이는 태국에서 떠오르는 골프 스타 중 한 명이다. 1999년생임에도 불구하고 2014년 프로에 데뷔했다. 2013년 싱하후아힌오픈에서 14세 아마추어 나이로 우승했고 곧바로 프로에 데뷔했다. 아시안투어에서 우승은 1승 뿐이지만 준우승은 6차례나 될 정도로 주목받는 기대주다.

상금 부문 3위 김주형(20)과 김비오(32), 태국의 또 다른 스타 니띠톤 티뽕도 매경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아시안투어는 “남서울컨트리클럽은 외국인 선수에게 어렵기로 악명 높은 곳이다. 올해 허인회(35), 이태희(38) 등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최고 스타들이 우승을 노릴 것이다. 1990년대 이후 한국 선수가 6차례나 우승했고, 2000년대 들어서는 한국 선수들이 거의 지배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외국인 선수가 매경오픈에서 우승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콩왓마이와 가간지트 불라(인도) 등이 우승을 노린다. 특히 콩왓마이는 2017~2019년 동안 최종 라운드에 들어설 때 선두에 오르는 등 활약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콩왓마이는 “남서울컨트리클럽에 돌아가길 기대하고 있다. 세 번 가봤는데 꽤 플레이를 잘했다. 드라이버와 함께 더 똑바로 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자신했다.

[사진=아시안투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